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가슴 성형의 미래 (Future breast surgery)

    가슴수술을 하다 보면 문득 이런 생각을 하게 되곤 합니다. 

    "과연 미래에는 어떤 식으로 가슴수술을 하게 될까?" 

    궁금하기 짝이 없는 의문일 수밖에 없어요.  현재의 가슴수술은 그 테크닉과 보형물의 측면에서 너무나 많은 한계를 갖고 있거든요. 


    첫 번째 문제점은 반드시 어딘가를 칼로 째야 한다는 점이에요. 이로 인해 통증, 흉터, 출혈, 회복기간이 생기는 걸 피할 수 없게 되고 

    그리고 환자의 조직에 손상을 주면서 진행해야 한다는 점이에요.  


    만약, 칼로 째질 않고 주사기같은 것을 통해 주입하기만 해서 끝낸다면 너무나 쉽고 편리하게 가슴수술이 끝나겠죠. 

    그러나 주사기로 주입할 때는, 어디에 그 물질이 들어가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고 가슴 여기저기에 퍼지게 되므로 만약 주입물을 제거해야 되는 상황이 온다면 답이 없죠. 

    이때문에 많은 의사들은 이물질을 가슴에 주사로써 주입하는 행위를 금지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두 번째 문제점은 보형물이 완벽하지 못하다는 점이에요. 지금 사용하고 있는 보형물은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현재 상태로 정착되어 있는데, 

    실리콘을 끈적거리는 젤 느낌이 나도록 만들고 그것을 또 실리콘 봉지(외피) 속에 넣어서 제조된 것이에요. 

    실리콘은 비록 우수한 재료이지만, 인체와 완전히 동떨어진 것이고 촉감의 차이가 발생하며 구축이 생기기도 하며 파열될 수도 있습니다.  




    만약, 사람의 몸에서 추출한 조직으로 가슴을 만들 수 있다면 가장 완벽하겠죠. 

    그러나 추출한 조직이 이식된 곳. 즉 가슴 속에서 언제까지 살아남는다는 보장이 없고, 가슴을 컵 단위로 키울 수 있을 정도로 많은 양의 지방을 어디서 구하느냐는 문제가 있어요.  


    사실 이는 성형수술 전체의 문제점이기도 해요.  성형이란 나올 곳은 나오고 들어갈 곳은 들어가게 하는 작업이 핵심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 코수술이든 턱수술이든 이마 수술이든간에 그만큼 사람이 원하는 그대로 보이게끔 인체를 변형시키는 게 역시 결코 만만치 않은 일인거죠. 



    사람 조직과 완전히 똑같거나 동일한 재료를  손쉽게 구해서, 그걸 고통도 부작용도 없이 우리가 원하는 그대로의 모양으로 사람 몸에 삽입할 수 있는 방법. 

    이런 게 가능하려면 단지 의학뿐이 아니라 

    조직 공학 (tissue engineering), 세포 생물학, 재료공학, 유전자 공학, 발달학, 노인의학 (Geriatrics) , 로봇 공학, 기계공학, 광학, 나노공학 등등 수도 없는 학문과 그에 연관된 기술들에서 

    전부 다 진보가 이루어져야 비로소 새로운 세상이 열릴 것입니다. 



    마치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15세기에 이미 비행기의 디자인을 해 놓았지만 실제로 그런 게 하늘을 날아다니게 되기까진 

    내연기관의 발명과 산업혁명을 거쳐 자그마치 500년 가까이 세월이 필요했던 것처럼 말입니다. 



    한 50년쯤 후? 그쯤에는 아마도 지금과는 완전히 다른 방법으로 가슴수술을 하고 있지 않을까 상상해봐요. 아마도 우리의 세대는 결코 아닐 겁니다. 


    줄기세포 지방이식을 사람 몸에 적용하는 것은 지금 솔직히 표현하자면.... 

    지금 걸음마 시작한 어린아이가 자동차에 앉아서 핸들을 잡고 운전하겠다고 하는 정도의 수준이라고 말하면 적당할 것같애요.   

    줄기세포가 다양한 상황에서 어떻게 분화하며, 그것을 체외에서 컨트롤하고 증식을 시키고 생존시키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문제가 발생한다면 어떤 게 생길지, 악성 종양과 같은 부작용을 일으킨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지금은 솔직히 아무것도 몰라요. 왜냐? 



    제일 큰 문제는 생체실험을 할 수가 없기 때문이에요. 

    의학의 발전이 느린 이유는, 윤리라는 문제가 개입되기 때문이에요.  인간의 존엄성을 인간의 번영을 위해 해칠 수 없기 때문에, 인간을 놓고 실험을 할 수가 없고, 그래서 아직도 줄기세포는 까놓고 말해서 '하나도 아는 게 없는' 영역이기도 해요. 


    50년쯤 후 우리의 후손들은 아마도, 21세기 초반의 의사들이 자기들이 제대로 이해도 못하고 생리도 규명되지 않고 그것을 컨트롤할 아무런 공학적인 뒷받침도 안 된 상태에서 



    그저 '아마도 줄기세포가 많을 것으로 생각되는' 일부 추출물을 갖고 환자 얼굴이랑 가슴 등 여기저기에 넣어주면서 수술을 하고 돈을 벌었더라. 라는 이야기를 

    아마도 지금 우리가 "구리랑 납을 갖고 금을 만들려 했던 중세의 연금술사들"  이랑 똑같이 언급할 겁니다. 


    아마도 저는 지방세포로 분화할 성체 줄기세포를 마음대로 추출할 수 있을 만큼 과학이 발전한 날이 온다면, 가슴수술은 이렇게 바뀌어 있을 것같아요. 



    - 주사기로 뱃살같은 데서 아주 약간의 자기 조직을 추출합니다. 

    거기서 (지금은 알려지지 않은) 어떤 시약을 이용해 정확히 지방으로 분화할 성체 줄기세포를 추출합니다 .


    - 이것을 (역시 지금은 알려지지 않은 방법을 통해) 다량 복제하고 냉동시킵니다. (냅두면 성체 지방으로 바로 바뀔테니까요.) 


    - 우리가 지금 쓰고 있는 주사기는 너무나 두껍고 크기 때문에 찌를 때 통증이 심하고 지방이 거칠게 들어가서 출혈을 일으키며 조직 손상을 줍니다. 그리고 균등하게 조직 사이사이에 퍼뜨렸는지 확인할 방법도 없습니다. 

    따라서 눈에 보이지도 않는 정도 직경의, 세포 몇 개만 통과할 수 있을 정도로 얇지만 아주 강력한 강도를 갖고 있는 나노 탄소 튜브를 환자 가슴 여러 곳에 삽입합니다. 최소 수백개 정도가 들어가야 할 겁니다. 



    - 나노 튜브를 통해 아직 분화되지 않은 줄기세포를 삽입합니다. 이들은 가슴 이곳 저곳에 아주 균등하게 퍼지도록 하기 위해서, 의학적 정밀 기기 (로봇 팔)를 통해 작업합니다. (사람 손으로는 절대 이렇게 정밀한 작업을 빠른 시간 안에 해낼 수 없습니다.)

    수없이 많은 아주 얇고 가는 튜브를 통해 눈에 보이지도 않는 줄기세포들이 가슴 전체에 걸쳐 완전히 균등한 밀도로 퍼질 수 있도록 수술실은 지속적인 연산 및 명령을 내리는 컴퓨터가 통제합니다. 


    - 이제 환자에게 정맥주사를 주입해서 이 성체 유래 줄기세포들이 지방세포로 분화되는 것을 촉진하는 촉진제 (Trigger)를 공급합니다. 혈관을 통해 산소와 영양을 받고 있는 줄기세포들은 이런 촉진제들로부터 (지금은 알려지지 않은 어떤 작용을 통해) 생화학적 반응을 하고 곧장 지방세포로 분화하기 시작합니다. 혈관과 접촉하지 못해 이 촉진제와 영양 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는 줄기세포들은 모두 사멸합니다. 



    - 몇 달 후 환자를 다시 검진합니다. 이제 환자의 가슴 크기는 봉긋해지고 절대적으로 자신의 몸의 일부로서 가슴이 자라난 것을 스스로 목도하게 됩니다. 

    완벽한 촉감, 완벽한 자연스러움 속에서, 환자가 그 볼륨이 미진하다고 느끼고 있다면, 줄기세포를 다시, 좀 더 주입합니다. 만약 너무 커지고 있다고 환자가 느낀다면, 지방세포의 성장을 억제하는 길항제를 주사합니다. 그로 인해 너무 커진 지방은 성장이 억제되거나 사멸하고, 그 볼륨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 어떤 통증도, 출혈도 없으며 촉감과 모양은 완벽하고 암의 위험도 없으며 딱딱해지거나 파열, 망실되는 일도 없는 상태에서의 볼륨 확장. 볼륨의 감소. 이 모든 과정을 완벽하게 이루어 낼 수 있는. 그런 가슴수술은 

    아직까지는 그저 꿈일 뿐입니다.  



    줄기세포 의학 및 공학은, 그래서 신의 영역으로 말하기도 합니다. 인간이 겁없이 신의 영역에 한 발을 들여놓으려 하고 있다. 이렇게 말하는 사람도 많이 있어요. 


    지금의 줄기세포 기술 및 학문은 20세기 말의 그 희망찬 분위기에 비했을 때 정말로 더디고 무디게 나가고 있습니다. 정말 저게 과연 될 것인지. 그냥 꿈으로 끝날 것인지. 


    아직은 아무도 모릅니다. 


    그래도 그저 한발 한발 나가고 있는 거죠.  언젠가는 구리를 두드려서 금으로 만들 수 있는 날이 오겠지. 라는 작은 희망만을 붙잡고 말이죠... 


    오늘은 문득, 먼 미래에 가슴성형수술을 과연 어떻게 하고 있을까 하는 생각에 이런 저런 말을 두서없이 글로 써 보았네요. 우리 시대에 비록 아주 조금이라도 줄기세포 공학의 실용화를 볼 수 있게 된다면 얼마나 행복할까요?  

    지금처럼 암흑 속을 헤메는 상태에서 조금만이라도 벗어난다면....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적어도 기분은 좋아지네요...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밤 되십시오. 













    3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