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겨드랑이 가슴수술 통증

    겨드랑이로 가슴수술할 때 통증에 대해 걱정하시는 분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오늘은 겨드랑이 가슴수술의 통증에 대해 간단히 포스팅해 보겠습니다.

     

    통증에 대해 제일 먼저 아셔야 하는 점은, 통증은 절개 부위에 따라 다르다기보다는 1차적으로, 평면에 따라 다르다는 점입니다.

     

     

     

    근육 위로 보형물을 넣는 경우에는 통증이 거의 없습니다. 수술 끝나자 마자 일어나서 뛰어 다니십니다.

    그러나 근육 밑으로 보형물이 들어가는 경우에 통증이 많이 발생하게 됩니다. 근육 밑으로 보형물을 위치시킨다는 것은, 보형물의 아랫면이 늑골과 접촉한다는 뜻이고, 우리 몸에서 가장 많은 통증 수용체가 모여 있는 곳이 골막이므로 거기에서 통증을 느낄 공산이 커집니다.

     

    배꼽으로 수술하면 가장 안 아프다고 얘기들을 합니다.

    그 이유는 배꼽으로 하려면 근육 위로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배꼽으로 접근해서 근육 아래로 수술하기는 굉장히 어렵습니다.

     

     

     

    이중평면의 경우도 역시, 대부분의 보형물 면적은 늑골과 접촉하므로 근육하 삽입의 경우와 비슷합니다.

     

    즉 누구나 무시무시하다고 벌벌 떠는 가슴수술의 통증은, 결국 보형물의 삽입 평면이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되는 것입니다.

     

    그럼 절개 부위에 의한 통증 차이는 하나도 없는 것인가.

    그것도 있습니다. 그런데 평면 만큼 중요한 변수는 아닙니다.

     

    겨드랑이로 절개한 경우에는 박리하는 영역이 더 넓어집니다. 즉 유방 자체뿐 아니라 겨드랑이~유방에 이르는 영역까지 박리를 다 해줘야 보형물을 밀어넣을 수 있기 때문에

    즉 건드리는 영역이 넓기 때문에 그로 인해 통증과 불편감을 느낄 기회가 많아지는 겁니다.

     

     

     

     

    그러니, 겨드랑이로 절개했다고 완전 질이 다른 통증이 유발되는 것은 아니죠. 결국 보형물이 근육 밑으로 들어가 골막을 자극하기 때문에 통증이 1차적으로 생기는 것이고요.

     

    또한 내시경을 쓰면서 수술하게 되면 시야를 확보하기 위한 리트랙터 (수술기구) 자체가 두껍기 때문에 이런 기구가 골막을 툭툭 건드릴 기회가 더 많아진다 할 수 있어요. 특히 뼈가 튀어나온 분들의 경우 더 그런데.

     

    이런 부분때문에 겨드랑이 수술시 더 많은 트라우마와, 더 많은 통증에 노출될 가능성은 분명히 있어요. 

     

    헌데 그것이 가슴수술 후의 전반적 통증요소에 대해 가장 중요한 변수냐 하면 그건 아니에요.  진짜 겨드랑이로 수술했는데 단 한 순간도 통증이라는 걸 못 느꼈다고 하는 분들도 있으니까요.  중요한 건 평면입니다.

     

     

     

     

    어떤 경우에 통증을 많이 느끼게 되느냐?

     

    1) 피부에 여유가 없이 타이트한 사람들이 많이 아파합니다.

     

    보형물이 들어갔는데 피부가 힘이 없어 흐물흐물하다면, 보형물은 강한 압박을 받지 않을 것이고, 당연히 아랫쪽 늑골부위에 강한 압력을 행사하지 않아 통증이 많지 않을 것입니다. 주로 나이든 환자들이 이렇습니다.

    그러나 피부와 유방의 살가죽들이 전반적으로 타이트하다면, 보형물이 들어갔을 때 살이 늘어나지 않아 강한 압력을 행사할 것이고, 이로 인해 늑골 골막의 통증 수용체들은 한꺼번에 많은 자극을 받겠지요. 

     

     

     

    2) 보형물이 너무 크면 많이 아파합니다.

     

    크고 작고 이런 말들은 모두 상대적인 말들이에요. '큰 보형물'이란, 자기 상체 흉곽의 크기에 비해 큰 용량을 갖고 있는 보형물이에요.  '적절한 크기의 보형물' 이란, 자기 상체, 흉곽의 크기에 비해 적절한 용량을 갖고 있는 보형물이죠.

     

    보형물을 둘러싸주는 공간은 좁은데 보형물은 크다면, 그만큼 전후좌우로 강력한 압박을 행사하면서 통증은 극대화될 수밖에 없습니다.

     

    3) 수술시에 트라우마를 많이 줬을 때 아파합니다. 위에 얘기했듯이, 통증 수용체를 직접적으로 자극했을 때 통증이 유발되고 이런 통증은 오래 갈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전반적으로 출혈이 많다면 수술 후의 붓기도 많은 것이고, 붓기가 많으면 수술 부위의 모든 살들에 압력을 가하기 때문에 당연히 통증 수용체도 자극을 받습니다. 이로 인해 통증을 (붓기가 빠질 때까지) 느낄 수 있습니다.

     

     

     

     

    통증 없는 수술을 하기 위해서는?

     

    위에 열거한 것들을 그대로 따라가면 이 질문에 답은 저절로 나오는 거죠.  자기 살성을 사전에 잘 이해하고 알아야 하고요. 적절한 용량의 보형물을 결정해야 합니다. 그리고 의사는 수술시에 최대한 적은 트라우마를 주면서 수술하도록 노력하고 통증 없는 가슴수술에 대한 경험을 쌓아야 합니다.

     

    오늘은 여기까지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6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