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남자 코수술 - 얼굴과 코의 조화

    코수술은 입체적으로 생각해야 하며, 코 자체가 얼마나 예쁘냐가 중요하기보단 얼굴 전체와 조화로움이 이루어져 있느냐가 중요하다 할 것입니다.

    개성이 중요한 남자의 코 성형은 더더욱 그렇습니다. 그 코가 얼마나 잘 빠져있느냐, 교과서적으로 라인이 잘 나와 있느냐보다도 사실 얼굴 전체적으로 볼 때 자기 이미지가 잘 나오고 개성이 살아 있으면 멋진 코라고 볼 것입니다.

     

    따라서 남자 코 수술에는 사실상 정답이 없다 할 수 있습니다. 무슨 라인으로 만든다, 몇 밀리를 높인다. 그런 말이 다 필요가 없어요. 그저, 자신의 개성을 살릴 수 있는 방향으로 수술하는 게 답이라면 답이겠죠.

     

     

     

     

     

     

    코 성형 수술을 비롯한 모든 성형에 어떤 반복되는 일반 원칙 (General principle)이 있다면, 비율 (proportion)과  균형 (balance)이에요.

     

    남자 코 수술에서는 비율 및 균형을 이루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코수술에 귀연골을 떼니 늑연골을 떼니 보형물을 쓰네 자가진피를 쓰네 이런 모든 것이 다 거기에 종속되는 개념일 뿐인 거죠.

     

    간단하게 얘기해서 이렇게 설명할 수 있습니다. 앞에서 사람 얼굴을 봤을 때 얼굴 전체 길이에서 코 길이가 이루는 비율이 있어요.  꼭 1:1:1이다 1:1:0.7이다 이런 것도 중요하진 않습니다.

    딱 봐서 코 길이가 밸런스를 깨고 있는지 아닌지가 중요하죠.

    정면에서 봤을 때 코 길이가 너무 길면 거의 예외없이 화살코인 경우가 많습니다. 매부리가 같이 있는 경우가 매우 흔하고요.  코 길이를 줄여줘야 하겠죠.

     

     

     

    결국 화살코 교정으로 코끝 비익 연골을 두측 회전시켜주는 술기가 필요해지고요. 이런 술기가 긴코 교정과도 연관성 있습니다.

    정면에서 봤을 때 코 길이가 너무 짧으면서 콧구멍이 보이고 있다면 짧은코-들창코인 경우가 많죠. 당연히  코 길이를 늘려주기 위해서 짧은 코 교정으로 가야 되는 거고요. 

     

    이렇게 얘기를 해 놓으면 너무 간단해 보이지만 실제로 환자분들은 진료를 받으러 올 때 이런 사실에 대해 생각조차 해본 적이 없는 경우가 너무 흔해요.   제가 얘기를 한참 하고 나면 그떄서야 아~~ 그렇구나 라고 반응하시드라고요.

     

    옆에서 사람 얼굴을 봤을 때 얼굴 옆선 라인을 프로파일 라인이라고 하는데, 코성형에서는 이 프로파일 라인도 아주 중요해요.  프로파일 라인상 동그랗다는 느낌이 드는 분들이 있어요.

     

     

     

    이때는 이마는 꺼져 있고 코뼈는 돌출돼 있으며, 교합상으로는 무턱의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코수술시에는 코뼈를 절골해서 낮춰주는 식으로 수술해주고 (매부리 교정) 코끝은 반대로 좀 더 살려줘야 이런 인상이 개선되고 밸런스를 맞춰주게 됩니다. 무턱은 보형물을 사용해서 무턱 교정을 해주는 것도 좋겠지요.

     

     

    반대로 프로파일 라인상 움푹 패인 선을 보이는 경우가 있는데 접시형 얼굴이라고들 부릅니다. 접시형일 경우는 코뼈가 낮고 작은 경우가 많고 교합상으로는 주걱턱일 경우가 많죠.  이때에는 코는 충분한 융비술을 시도해서 많이 높여주는 것이 좋고요.  주걱턱은 치과 교정적으로 해결하거나 양악 수술을 해주는 게 좋습니다.

     

    이와같이 코 수술은 얼굴형태와 코의 밸런스와 비율을 맞춰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남자 코수술의 경우는 더더욱 그렇습니다 .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0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