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라운드로 할 것인가? 물방울로 할 것인가?

    Q. 라운드로 해야 되나요 물방울로 해야 되나요? (라운드 vs 물방울)

     

    A. 이 질문은 아주 간단명료한 것같지만 대답은 그리 간단하질 않습니다.

    일단 라운드 타입 보형물과 물방울 타입 보형물의 차이를 정확하게 알고 있어야 합니다.

     

    또 중요한 것은 자기 가슴이 어떤 상태인가를 아는 것입니다. 자기 가슴/흉부의 상태에 따라 어떤 보형물이 정답인지가 갈리는 것이니 어떤 사람한테는 물방울이 좋은 것이고 어떤 사람한테는 라운드가 좋을 수 있는 것입니다.

     

     

     

     

    라운드 타입 보형물은 대체적으로 내용물이 아주 쫀쫀하지 않은 경향이 있습니다. 즉 응집성이 강하지 않다는 것이고, 이는 라운드한 그 형태가 자세에 따라 이리저리 쭈그러진다는 뜻입니다.

     

     

    물방울 타입 보형물은 대체적으로 내용물이 쫀쫀한 경향이 있습니다. 즉 응집성이 비교적 강하다는 뜻이고, 이는 물방울 모양의 형상이 자세에 따라 이리저리 잘 쭈그러지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라운드 타입 보형물은 따라서, 사람 몸 속에 들어갔을 때 동그란 라운드의 모양을 띠기보다는 아래로 내려앉은 모양을 띠게 마련입니다. (형태 안정성이 낮음)

    반면 물방울 타입 보형물은 사람 몸 속에 들어갔을 때 그 물방울의 모양을 그대로 띠는 경향이 있습니다.  (형태 안정성이 강함)

     

     

    하지만 이러한 경향은 보형물 제조 회사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습니다. 즉 어떤 회사의 보형물의 라운드 타입 보형물은 상당히 쫀쫀한 편이고, 어떤 회사의 물방울 타입 보형물은 별로 쫀쫀하지 않기도 합니다.

     

     

     

    보형물 자체의 형태 안정성도 중요하지만, 수술을 받는 환자의 살이 얼마나 탄력성이 강하느냐가 좀 더 중요합니다.

     

    - 환자가 젊고 출산력이 없으며 원 가슴이 작다면 (마른 체형) 대체로 (보형물 주변을 둘러싸는) 살은 타이트하고 탄력이 강합니다.

    이 경우는 어떤 보형물이 들어가건 그 보형물의 모양 그대로 보여주게 됩니다. 즉, 라운드 타입이 들어가면 설사 형태 안정성이 낮더라도 둥글게 보이도록 되며  물방울 타입이 들어가면 물방울 모양으로 보이도록 합니다.  당연히 이런 경우 물방울 타입을 쓰는 것이 자연스러울 것입니다.

     

     

     

     

     

    - 환자가 젊더라도 원래 가슴의 볼륨이 충분하고 (상체 전체적으로) 살집이 좀 있는 편이라면 살은 타이트하지 않습니다. 이 경우는 물방울을 쓰건 라운드를 쓰건 모두 자연스럽겠죠.

     

    - 반면 환자가 나이가 있고 출산력이 많으며 원 가슴 볼륨도 있을수록 대체로 (보형물 주변을 둘러싸는) 살은 느슨하고 탄력이 없습니다.

    이 경우는 보형물의 형태 안정성이 중요해집니다. 즉 형태 안정성이 낮은 보형물 (주로 라운드)이 들어가면 동그랗게 보이는 게 아니라 축 늘어져  보이게 됩니다. 윗가슴은 비어 보이고 가슴골 위치는 낮게 보이겠죠.  그래서 형태 안정성이 강한 보형물을 써줘야 합니다.

     

     

     

     

     

    - 환자가 젊고 살은 타이트하지만 타고난 쇄골-젖꼭지간 거리가 길어 윗가슴 볼륨이 아쉬운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때는 라운드 타입 보형물을 써주는 게 좋겠죠.

     

    - 환자가 젖꼭지-밑주름선 간 거리가 아주 짧은 경우가 있습니다. 대체로 뾰족가슴 (또는 치밀유방)인 경우가 많은데요. 이런 경우엔 유방 하부를 많이 늘려주는 보형물이 유리합니다. 그럼 물방울 타입이 풜씬 낫겠죠.

     

    - 유방 확대 재수술을 하게 되는 경우 처음에 있던 보형물보다 더 작은 것으로 교체한다면? 라운드 타입을 쓰는 게 좋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공간이 넓으면 물방울 타입 보형물은 잘 돌아갈 수 있으니까요.

     

    - 유방암 등으로 가슴을 절제한 후 쪼그라들어 있는 가슴을 재건할 필요가 있어 보형물을 쓴다면 살을 지속적으로 안정적으로 늘려줘야 하는데 그렇다면 물방울 타입이 더 좋을 것입니다.

     

     

     

    이와 같이, 어떤 보형물을 쓰느냐 하는 문제에 대한 해답은 케이스 바이 케이스이며, 결코 간단 명료하질 않습니다. 첫째 자신의 체형과 가슴 모양을 정확히 분석해야 하고 둘째로 보형물 타입에 따른 차이를 숙지하고 셋째 각 보형물 제조회사간의 차이까지 모두 고려하여야 합니다.

     

    오늘은 라운드 타입 보형물과 물방울 타입 보형물 중 어느쪽을 결정할 것이냐에 대한 대답을 포스팅해 보았습니다.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3 Comments

    • 후앙 2015.04.09 18:22 Modify/Delete | Reply

      물방울이 라운드에 비해 촉감이 떨어진다는데 사실인가요 ?


    • Jessie 2017.04.26 15:07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블로그에서
      <환자가 출산 전이고, 20대~30대 초반이며 말랐다. 그럼 유방의 외피 조직은 아주 타이트합니다. 이런 경우에는 가슴 수술 후에 촉감에 대해 예민하신 경우가 많아요. 그러면 충전률이 좀 낮은 보형물을 선택하곤 합니다. >
      라고 하셨는데 제가 위의 경우에 해당되는데 이렇게 되면 물방울 보형물 < 마이크로텍스쳐
      라고 생각되어 지는데

      < 환자가 젊고 출산력이 없으며 원 가슴이 작다면 (마른 체형) 대체로 (보형물 주변을 둘러싸는) 살은 타이트하고 탄력이 강합니다.
      이 경우는 어떤 보형물이 들어가건 그 보형물의 모양 그대로 보여주게 됩니다. 즉, 라운드 타입이 들어가면 설사 형태 안정성이 낮더라도 둥글게 보이도록 되며 물방울 타입이 들어가면 물방울 모양으로 보이도록 합니다. 당연히 이런 경우 물방울 타입을 쓰는 것이 자연스러울 것입니다. >
      이 글에서도 제가 해당되는데 여기에서는 물방울이 더 적합하다고 판단되어 집니다…

      이런 경우 환자 본인이 촉감이냐 모양이냐에 따라 선택해야 하는건가요?..
      키 160 몸무게 47~48 정도 입니다.

      감사합니다….


      성형외과 전문의 이주혁 이주혁 원장 2017.04.27 11:03 신고 Modify/Delete

      수없이 많은 소비자의 선택의 기준이 일률적일 수가 없어서...

      제품 선택의 문제는 제가 하나 하나의 케이스를 보면서 권유해 드리는 게 가장 좋아요.

      블로그에는 원칙의 이야기를 하지만 실제로 환자의 주관적인 만족도를 최대화 시키는 게 미용수술이다 보니, 오로지 하나의 rule만 갖고 모든 케이스를 꿰뚫는 방침을 밀어붙이는 건 실질적으로 불가능합니다.

      마르고 타이트한 사람들이 촉감을 중시하는 분들은 underfilled implant 를, 모양을 중시하는 분들은 form stable implant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근데 저게 꼭 저렇게 두부 자르듯한 선택의 문제이냐. 젊고 마른 사람들도 언젠가는 결혼하고 애를 낳고 늙어갑니다.

      나이 들고 피부 탄력이 떨어지는 미래를 생각하면 form stable이 더 좋은 겁니다. 그리고 내구성의 문제를 생각하면 촉감을 포기해야 합니다.

      이렇게, 여러 가지 목적의식이 다른 방향으로 달려가고 있는 것이 수술 선택의 문제이므로, 꼭 개별적인 consultation이 필요해지는 것입니다.

      Jessie 님도 온라인 상에서 수많은 질문을 하신다 해도 결국 '나는 이렇게 하면 되겠군' 이라는 결론을 도출하는 데는 실패하실 껍니다. 직접 '나의 문제와 나의 해결책은 무엇인가'를 진료를 통해 알아나가셔야 비로소 정확한 결론을 얻으실 수 있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