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물방울 가슴 재수술 _ 보형물 파열

    저번에 이어서 오늘은 보형물의 파손으로 인한 가슴 재수술을 리뷰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코히시브 겔 보형물의 파손이 올 가능성은 얼마나 되는가?

    보형물이 파손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보형물 파손은 어떻게 알 수 있는가?

    보형물 파손이 있다면, 무엇을 해야 하는가?

     

    코히시브 겔 보형물은 5톤 무게의 트럭이 내리 눌러도 파열되지 않습니다. 물렁물렁한 내용물이 채우고 있는 유연한 물체이기 때문이고요. 따라서 생각보다 튼튼합니다. 즉 외부로부터 오는 압력, 충격, 사고 등에 의해 파손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고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것도 제품이니 파열, 파손되는 경우는 발생할 수 있습니다. 코히시브 겔 보형물의 파손은 정말 아주, 아주 드문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저 역시 지금까지 단 한 건의 코히시브 겔 보형물 파손을 겪어보지 못하였습니다. 

    (안타깝지만) 아직 모든 회사의 코히시브겔 보형물의 외피 파열 발생률에 대한 확립된 데이터가 없습니다.

     

    식염수백의 경우는 파열되면, 매우 빨리 누수가 됩니다. 식염수가 바로 빠져나가기 때문에 보형물은 금방 짜브러들고, 바람 빠진 풍선처럼 됩니다. 가슴 모양도 당연히 금방 변하므로 바로 티가 나게 되죠.

    그러나 실리콘 젤 백은 식염수백처럼 그렇게 바깥에서 그냥 보고 알 수가 없습니다.

    내용물이 매우 천천히 누수가 되니까요. 몇 년이 지나도 파손이 눈에 띄지 않을 수 있습니다.

    파손이 일어났다 치면, 대부분의 코히시브젤 실리콘 내용물은 피막 내에 머물러 있게 됩니다.

     

    파손되어서 새어 나온 실리콘이 인체에 전신적으로 해를 끼친다는 주장은 근거 없다는 것이 여러 가지 자료를 통해 입증되었습니다. 따라서, 실리콘 젤 보형물의 파손이 일어났다 쳐도 너무 겁에 질릴 필요는 없습니다.

     

    보형물의 파열은 MRI를 찍어봐야만 정확히 진단할 수 있는데, 보통은 수술받은 가슴의 모양이 이상하게 변형되어 가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면 파손을 한번쯤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자동차 타이어가 팡 하고 터지듯이 파열되는 것은 아니고, 아주 작은 공간을 통해 조금씩 스며나온다고 봐야 합니다. "코히시브"라는 말의 뜻은 끈적인다는 뜻이니까요. 아주 강하게 응집돼 있는 실리콘 젤 내용물은 외피에 구멍이 나 있어도 밖으로 새어나오지 않고 그냥 원래 형태를 유지하고 있을 수도 있습니다.


     

     

    보형물이 파손되는 이유는 많은 수가 삽입되는 수술 과정에서 일어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보형물이 불량일 경우도 있겠지만, 삽입 전에 의사들이 거의 확인을 하므로 확률은 낮습니다. 결국 좁은 입구를 통해서 큰 보형물을 어거지로 쑤셔 넣다 보니 파손의 가능성이 생기는 것입니다. 따라서 아무래도 안전을 생각한다면 밑선 절개를 통한 삽입 방법이 가장 좋습니다.

     

    가슴수술 후에 가장 빨리 일어날 수 있는 부작용은 출혈이나 염증이 될 것입니다.

    시간이 좀 더 지나고 난 후에 인지할 수 있는 부작용은 구축이나 촉감 문제일 것입니다.

    하지만 (코히시브 겔 보형물) 파손, 파열, 누수는 시간이 여러 해 지나야 인지할 수 있는 문제입니다.

     

    그래서 가슴수술처럼, 평생을 갖고 지내야 하는 보형물을 넣는 수술에서는 가장 안전하고 안정적인 방법으로 수술을 결정해야 합니다. 즉, 아주 장기적인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는 소지를 갖고 있는 수술이기 때문이죠.

     

    보형물 외피의 파열이 MRI를 통해 확진이 났다면 제거를 하는 것이 옳습니다. 이렇게 제거 수술을 할 경우는 보통 밑선 절개를 통해 접근합니다. 왜냐하면, 보형물 외피만 제거하는 게 아니라 새어나온 끈적이는 내용물을 다 닦아 내야 하는데, 시야를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는 불가능하기 때문이죠.

     

     

     

     

    오늘은 코히시브겔 보형물 파열, 파손에 대해 리뷰해 보았습니다.

    결론적으로, 2007년 이후부터 지금껏 시판되고 있는 5세대 코히시브겔 보형물들은 (물방울을 포함해서) 파열, 파손, 누수의 위험이 매우 낮으며 설령 누수된다 하더라도 바로 전신적인 독소로 인체를 공격할 가능성 역시 매우 낮습니다.

     

    하지만 구축과 더불어 가장 많은 분들이 우려하는 부작용이 보형물의 파손이니 만큼, 코히시브겔 보형물은 무분별하게 수술할 것이 아니라 안전을 충분히 고려하는 방법으로 경험 많은 의사로부터 수술받아야 할 것입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감사합니다.

     

    4 Comments

    • 2015.02.02 04:41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성형외과 전문의 이주혁 이주혁 원장 2015.02.02 09:56 신고 Modify/Delete

      11월 5일에 단층 촬영을 하신 그 결과에 보형물 파열 소견이 없었는지요? 그 영상 결과를 보고 판단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코히시브 겔 보형물이었건, 식염수백이었건 그 제거와 재수술이 응급적이진 않습니다. 보형물 파열이 어떤 건강상 문제를 야기하진 않으니까, 수술받을 수 있는 시기를 골라서 진행하시면 될 것입니다.

    • 2015.08.22 10:51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성형외과 전문의 이주혁 이주혁 원장 2015.08.23 20:34 신고 Modify/Delete

      본인이 수술하신 병원에 가셔서, 수술 전 동의서를 보여달라고 해서 병원측과 같이 이를 잘 읽어 보셔야 합니다.

      수술이란 환자와 병원간의 계약서이고, 대한민국 민법상 미용 목적의 수술 비용의 결정은 양자간의 계약으로 보기 때문에 양자가 어떻게 해당 계약을 이행하기로 약속했었는지를 가장 중요하게 봅니다.
      계약상 수술 후 어떤 부작용, 후유증 등이 발생했을 경우 그것을 해결하는 과정에 대해 일반적으로 명시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그 계약서 상에 보형물의 파열 또는 누수가 일어났을 때 어떻게 해결하기로 기록되어 있었는지가 가장 중요합니다.

      따라서 병원에서 2년 전 작성된 수술 동의서를 열람해 보시고, 그것을 기준으로 수술 후의 비용 문제를 어떻게 부담하여야 하는지를 결정하여야 합니다.

      만약 2억원짜리 자동차를 샀는데, 자동차를 잘 타고 다니다가 2년 후 소비자의 과실이 없었는데도 불구 엔진의 고장이 생기고 인명 피해까지 났을 경우, 그 수리비 및 제반 비용을 누가 부담해야 하는가를 자동차 판매자와 소비자 사이에서 분쟁한다면, 자동차 판매에 대한 양도 양수 계약서에 AS 부분에 대한 조항이 그 비용 부담에 대한 기준이 됩니다. 일반적으로는 자동차 판매사에서는 사전에 명시된 AS 기간이 초과한 경우 그 비용을 모두 소비자측에 넘기는 경향이 있습니다.

      만약 수술전 동의서에 2년 후의 보형물 파열/누수가 발생했을시 그 재수술 비용을 환자가 부담하도록 한다. 라고 되어 있다면 환자분이 재수술 비용 전액을 부담해야 합니다.
      만약 수술전 동의서에 2년 후의 보형물 파열/누수가 발생했을 시 그 재수술 비용에 대한 명시가 없었다면 병원과 환자간의 합의로 그 비용을 분담해야 합니다. 이 경우에는 대체로 공급자와 소비자는 모두 비용을 적게 부담하려고 하기 때문에 서로 의견의 합치에 이르지 않을 수 있고, 결과적으로 비용 부담에 대한 협의가 결렬될 경우 소비자 보호원 또는 한국 의료분쟁조정 중재원에 조정을 요청하셔야 합니다. 조정안이 나왔음에도 양자가 합의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결국 법원에 민사 소송을 제기하시는 수밖에 없습니다.

      수술하신 해당 병원과 대화를 잘 풀어나가시고, 해당 병원에서 권고하는 안과 본인이 요청하는 안이 다르다고 해서 '싸운다'라고 이를 꺼려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법치 주의 사회에서 양자간의 입장과 원하는 바가 다른 경우는 매우 흔하며, 그것을 조정할 수 있는 방법은 여러 방향으로 존재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