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코에 쓰이는 필러들

    수많은 필러들이 코 성형에 쓰이고 있습니다. 

    필러를 사용하는 코 성형에 대해 간략한 개요를 포스팅해보겠습니다.

     

     

     

    위 그림에서 보시면 필러를 코에 주입하는 경우 주입 부위를 3군데로 나눠서 생각해야 되는데요. 

     

    1) 미간에서 가까운 코 뿌리. 즉 비근부쪽은 피부가 두텁고 바닥이 뼈라서 단단해요.  그래서 필러를 넣으면 넣는대로 다 잘 올라와주기 때문에 필러 효과가 가장 많이 나오는 곳입니다. 피부밑 공간에 여유도 있는 편이기 때문에  필러가 잘 잡혀 있는 경향이 있고요.  필러 주입시 통증은 별로 많이 못 느끼는 분이 많고요.  실제 주입시술도 가장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2) 코능선쪽에는 보통 매부리혹이 있고 피부가 얇습니다. 뼈와 연골의 이행부위에 매부리 혹이 있게 마련인데, 코가 낮은 사람도 여기는 낙타등처럼 튀어나와 있는 경향이 있어요.

    필러를 넣을 때는 매부리혹부분에 들어가지 않게 해야 되고 그 위 아래로 움푹 꺼지는 부분에 들어가게끔 노력합니다. 통증은 조금 있는 편이고 피부 밑 공간의 여유가 없어 압력이 세므로 주변으로 많이 퍼지는 경향이 있어요.  그래서 이쪽에는 필러를 많이 놓지 못합니다 .

     

     

    3) 비첨 즉 코끝부분은 피부가 매우 두텁고 바닥이 유동적입니다. 저기는 섬유화된 특이한 진피조직이 모양을 만들고 있는 곳이기 때문에 필러를 진피 사이로 너무 밀어넣는 것은 위험하고, 또 잘 들어가지도 않아요. 많이 아프고요.

     

    따라서 여기는 코끝이 말랑말랑하면서 너무 낮은 환자들에서 약간량만 넣어서 조금 치밀어 올리는 정도로만 만족해야 하고요.  코끝의 모양을 제대로 변화시키고저 할 때 원칙은 절대 필러같은 것에 의존해서는 안되고 반드시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

    사실상 우리나라 사람들 코는 거의 대부분, 코끝의 경우는 필러로는 안 된다고 보는 게 맞습니다. 

     

     

    이제 필러들을 소개해 드릴텐데, 진짜 엄청나게 많아요.  크게 3~4종류로 나눌 수 있어요. 

     

    1) 히알루론산 제재 ; 퍼펙타, 에스텔리스, 레스틸렌, 주비덤, 테오시알. 등등..

     

    가장 많고 가장 오래 쓰였어요.

    히알루론산 제재가 이렇게 많이 오래 쓰인 이유는 사실 환자의 만족도가 높아서라기보다는, 안전성이 일찌감치 확립되었기 때문이에요.

     

     

    필러라고 하는 것은 어느 층에 들어가는지 해부학적으로 확인 못한 상태로 주입돼 조직 속에 스며들어가는 물질입니다. 

    따라서 제 위치에 있지 못할 가능성도 크고 근육의 움직임에 의해 여기저기 이동할 가능성도 있으며 감염-염증이 발발하면 골치가 많이 아파져요. 

    바로 이런 문제 때문에 생체에서 완전히 녹여 없앨 수 있는 필러가 필요해 진거고 그래서 히알루론산 제재는 일찌감치 심의를 통과해 계속 쓰여오고 있는 겁니다.. 완전히 녹여서 없앨 수 있는 물질이므로 가장 안전한 게 당연한 거죠...

     

     

    아직도 히알루론산이 전체 주입되는 물량중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러나 히알루론산은 레스틸렌이건 주비덤이건 뭐건 상표에 상관없이 전부 다, 오래 가지 못하고 흘러내리고 흡수되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에, 이 히알루론산으로 인해 환자들은 - 필러는 오래가지 못한다. - 라는 인식이 각인된 원인이 되기도 한 거에요.

     

    2) PMMA (폴리메틸 메타크릴레이트) ; 아테콜, 아테필

     

    콜라겐 겔에 PMMA 알갱이들이 섞여 있는 형식의 필러로서 5년까지 유지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PMMA는 몸 속에 들어가면 캡슐을 만드는데 PMMA가 없어진다 해도 그 캡슐이 계속 남아서 볼륨 효과를 계속 내고 있는 경우들이 있어요. 

    결국 히알루론산 제재들이 너무 지속력이 약하니까 PMMA 콜라겔 겔이 쓰여진 것인데 그 오래간다는 장점이 바로 정확하게 단점이라고 보면 됩니다.

     

     

    즉 결과를 환자가 마음에 안들어하거나 감염-염증, 이동 등이 생겼을 경우 제거할 방법이 없거나 있다 해도 실상 완전히 원복이 안된다는 점이죠.

     

    지금도 아테콜, 아테필에 열성적으로 홍보 중인 병원들은 이 필러의 지속성에 대해서 굉장히 호소를 많이 합니다. 오래 가니까 이걸 맞아라. 이건데요... 바로 그 좋은 부분 때문에 환자의 고통도 동시에 시작됩니다.

     

     

    3) 칼슘 하이드록시 아파타이트 필러 ; 래디어스,  페이스템

     

    다년간의 시술 결과상 비교적 많은 의사들이 칼슘 필러에 대해 내린 판정은 '생각보다 큰 문제가 없더라'는 것입니다.  이 '생각보다'라는 말이 중요해요.

     

     

    래디어스도 문제가 생긴 사람들이 있고, 이걸 치약처럼 짜낼 수는 있지만 완전 제거는 어차피 안돼요.  그래도 긴 지속기간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칼슘 필러는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

    칼슘 필러는 지속기간이 PMMA 콜라겐 필러와 히알루론산 제재의 중간쯤에 있다고 보면 돼요.  문제가 생겼을 때의 고통 정도도 딱 그 중간에 있습니다. 어찌보면 중용을 지키고 있는 제품이라고도 볼 수 있죠...  동시에 애매하기도 하고요.  어쨌든 저는 칼슘 필러를 경우에 따라 사용합니다.

     

     

    4) PAAG 필러 ; 바이오 알카미드, 아쿠아미드

     

    PAAG도 생체 내에서 거의 녹지를 않습니다. 안 녹는 제품이 주입되어서 몸 속에서 어떤 문제를 야기했을 경우, 대처는 그만큼 어려워지는 건 당연한 일입니다.

     

    많은 분들이 PAAG 필러에 대해 궁금해하고 문의를 주십니다. 영구적 필러라는 점에 있어서 관심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렇게 대답해 드리곤 합니다.

    영구적 변화를 원하면 수술을 하는 게 원칙이다.  필러는 한시적 변화를 원할 때 하는 것이다... 라고요. 

    PAAG를 원하는 분들을 제가 말리지는 않지만, 그 이후 감염-염증, 이물반응 등이 생기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고 10년 후 20년 후 나중에 혹시라도 그것을 제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 확실한 대책이 없다는 점에서 두 번 생각해 보라고 권하곤 합니다.

     

     

    오늘은 코에 쓰일 수 있는 필러들에 대한 포스팅이었습니다. 얘기를 풀다 보니 코뿐만 아니라 얼굴 전체에 모두 쓰일 수 있는 제품들에 대한 전반적인 포스팅이 된 듯합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3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