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쇼팽. 발라드 1번. (영화 피아니스트)

    2002년 로만 폴란스키 감독의 영화.  피아니스트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명장면은 누구나 단연 이 곡의 연주씬이라 할 것같습니다. 유대계 피아니스트인 주인공. 블라디슬라프 스틸만이 독일군 점령하의 폴란드에서 숨어 지내다가 그만 독일군 장교에게 발각되고 마는데... 
    그는 초라하고 추위에 떨고 있는 이 유태인이 피아니스트라는 것을 알자 그랜드 피아노 앞으로 데리고 가 앉혀놓고, 무엇이든 한번 연주해 보라고 합니다. .

     

     

    실화를 배경으로 한 이 영화에서, 블라디슬라프 스필만이 연주한 곳은 쇼팽의 발라드 1번. G단조였습니다. 실제는 녹턴을 연주했다고 하는데 어쨌든 그의 연주 부분은 영화사에 길이 남을 만한 명장면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기억합니다.

    살벌한 전쟁, 참혹한 현장, 폐허, 죽음, 비참함. 그 속에서 음악은 어떤 선물이었습니다. 죽이는 자와 죽는 자, 그들 모두가 음악에 공감하는 혼을 가졌다는 점을 알려주는 선물이었어요.

     

     

    연주를 듣는 독일군 대위의 표정은, 이토록 초췌하고 굶주린 한 사람으로부터 말할 수 없는 감동을 선사받았다는 어떤 놀라움, 환희와 감사함을 전달해줍니다. 
    피아니스트는 유대계 폴란드인이고, 군인은 독일인이었지만 그런 나뉨과 구분도 음악 앞에서는 의미가 없는 것이 아닐까요.

     

     

    저는이 곡을 정말 좋아하지만, 이 난해한 곡의 기술적인 부분을 결코 극복할 수 없다는 점을 이미 고등학생때부터 알고 있었어요. 
    그 이후로는 이 곡을 다시 건드리지 않았었죠. 


    그러나 우연히 '피아니스트'를 보고 나서 다시 악보를 펼쳐보게 되었습니다. 오랫동안 연습을 쉰 나의 손은 학생때처럼 유연하지 못합니다. 당연한 일이지만. 
    어떤 곡은 전혀 내가 파고 들어갈 자리가 보이지 않는 하나의 바윗돌처럼 보이는 경우가 있지만, 이 곡은 늘 내가 표현하고 싶은 욕심을 내게 하고 몸에 맞는 어떤 옷을 입는 것과 같은 포근함을 갖게 합니다. 테크닉적으로는 너무나 어려워도, 처절함 속에서의 환희, 깊은 속울음을 울던 자의 한의 표출, 그런 표현을 하고 싶게 만듭니다.

     

     

    비록 스필만의 연주 장면같은 감동은 없겠지만, 나는 단지 그런 '한스러운 속울음'을 표현하고 싶은 마음에, 이렇게라도 건반에 담아 연주해 보고 싶었습니다. 이렇게 차가운 날에는, 이 곡이 좀 더 돋보일 것같습니다.

     

     

     

     

     

     

     

     

     

     

     

     

     

     

     

     

     

     

     

     

     

     

     

     

     

    0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