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가슴 확대수술인가요, 가슴 성형수술인가요?

    Q. 선생님. 제가 받는 수술명이 가슴확대 수술이 맞나요, 아니면 가슴 성형수술이 맞나요?

     

    사실은 제가 환자들에게 가장 듣고 싶은 질문 중의 하나입니다.

    가슴 수술에 대한 가장 중요한 메시지가 여기에 들어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가슴수술은 영어로는 Augmentation mammaplasty. 직역하면 확대성 유방 성형수술 정도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포털에서 이것을 키워드로 검색하면 기본정보로 이런 설명도 나오네요.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는 설명이네요.

     

    만약 저한테 이것을 정의하라고 하면, 아래와 같이 표현하고 싶습니다.

     

    "아름답고 적절한 크기의 유방을 만들어 주는 미용 수술방법으로 유방의 미적 비율, 양쪽의 균형,  체와 가슴의 조화를 이루어주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비율, 균형, 조화 (Proportion, Balance, Harmony)

     

    위 세 가지 항목은 그 어떤 미용 성형수술에서도 똑같이 중요성을 갖고 있는 것인데 가슴수술에서도 예외가 아닙니다.

    상담할 때 보면 보형물의 중요성이 지나치게 강조되는 경향이 있는데, 보형물이란 이러한 비례와 균형을 맞추기 위한 도구일 뿐입니다.

    즉, 가슴의 아름다움을 위해 보형물을 쓰는 것이지, 보형물 그 자체가 주객이 전도되어 적절하고 예쁜 가슴 모양을 만든다는 목적보다 위에 있을 수는 없습니다.

     

    아름다움을 위해서 크기 (즉 volume)가 필요한 것뿐입니다. 그 반대는 결코 아니죠. 

     

    오로지 싸이즈를 늘리는 것만이 (즉 브라 컵 수를 늘리는 것만이) 목적이라고 생각하고 이 수술을 생각하셔서는 안 됩니다. 

     

    아래의 두 사진을 좀 비교해 볼까요.

     

     

     

     

     

    위 사진은 키가 170센티정도 되는 환자분에게 375cc 라운드 보형물이 사용된 경우입니다.

     

    반면 아래 사진은 키가 167센티정도 되는 환자분에게 270cc 물방울 보형물이 사용되었습니다.

     


     


     

    어떤 분은 어차피 위에 브라 하고 옷도 입고 하면 거의 구분 안 가니까 그냥 모양 조금 안 좋더라도 무조건 몇 컵, 크게 가자고 하시곤 합니다. 헌데 그건 곤란합니다. 나중에 나이가 들고 노화가 진행되고, 출산/수유를 반복하고, .... 그런 과정을 겪다 보면, 가슴 모양은 더욱 안 좋은 쪽으로 갈 수 있는데 말이죠..... 장기적으로 볼 때, 좋은 선택이 못 됩니다. 

     

     

    유방의 황금 비율

     

    위 사진을 보시면 젖꼭지 (니플)을 경계로 위는 유방 상부, 아래는 유방 하부라고 임의로 나눠볼 수 있겠는데요.

    유방 상부와 하부가 완전히 다른 모양을 보여줘야 합니다. 유방 상부는 자연스러운 원뿔 (혹은 깔때기) 형의 모양을 가져야 하고 하부는 완벽한 반원형을 이루어야 하죠. 그러한 모양을 갖춘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에 얼마나 결과 차이가 나는지 위의 두 사진으로 여실히 알 수가 있어요.

     

    아래 사진을 보면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황금 비율 (황금 분할)이 어떤 것인지 금방 아실 꺼에요. 황금비 (황금 분할 비율)은 보통 1:1.618 로 알려져 있는데 신기하게도 가슴에 있어서도 꼭꼭 잘 맞아요.

     

     

    가슴 확대술이냐, 가슴 성형술이 맞느냐. 질문에 대한 답은 "가슴성형을 위한 확대 "가 맞다고 생각합니다.

     

    "가슴 확대를 위한 성형"이 아니라는 것이 오늘 message의 핵심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