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실패한 영화. 현빈의 역린

    우리가 역사를 자꾸 보게 되는 건 그게 지금 현재를 돌아볼 수 있는 거울이 되기 때문일 겁니다.  정조의 즉위 초기 노론 벽파에 의한 시해 미수 사건을 들어 만든 영화 '역린'을 보면서 처음에 제게 든 생각은.

     

    이젠 우리 나라 영화도 역사 속에서 로맨스나 액션만이아니라 정치 권력과  그 복잡한 핵심에 대해 이토록 진지하게 성찰하기 시작했다는 점입니다. 처음에는 좋다고 보았던 거죠.

     

     

     

     

    막상 영화를 끝까지 다 보고 나니, 영화다운 재미, 24시간동안의 긴박한 시간  진행과 빠른 전개를 놓쳐버리고 배경을 설명하고 쓸데 없이 많은 등장인물을 올려놔서 하나하나 그걸 서술해주느라 타이밍이 늘어진 점이 매우 안타까왔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역린이라는 영화에 대해 고개를 갸웃하게 만드는 점은, 대체 현빈이 말하는 "세상을 바꾸는 개혁"의 방향은 무엇이며, 그를 왜 응원해야 하는지, 심정적 공감을 주지 못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현빈, 정조는 노론 벽파의 압력에 밀려 비참하게 세상을 뜬 아버지 (사도세자)의 종말을 똑똑히 목도하고 왕위에 오르고, 권력가들의 견제 속에서 자신이 어떤 상황에 있는 것인지 어릴 때부터 잘 알고 있었던 인물이에요.

     

    한지민이 연기한 정순 왕후, 조정을 장악하고 있는 노론 벽파. 그 외 수많은 암초들 속에서 정조는 꿈속에서조차 왕권의 강화를 생각했을 겁니다. 

     

    자신이 살아날 수 있는 방법은 그것뿐이었으니까요. 왕도 정치, 정조 대왕이 붕당정치를 넘어서 일생에 걸쳐 왕권을 강화하려 했던  그 모든 것은 자신이 살아남기 위한 하나의 몸부림이었다고도 봐야 해요.

     

    백발 백중의 활솜씨를 갖고 있었다고 전해지는 정조 대왕은 영화 속에서 살수들의 습격 속에서 직접 국궁에 편전을 얹고 활시위를 당겨 하나하나 그들을 쓰러뜨리는 장면에서만큼은, 매우 매력적인 왕의 모습을 그려주고 있어요. 

     

    그러나 그것만으로는 부족했어요. 관객의 입장에서는 누구나 정조 대왕의 편을 들고 싶고, 노론 벽파의 몰락을 바라고 싶은데, 그 이유가 2% 부족해 보이니 영화의 전개에 대해 흥미를 놓치게 되는 겁니다.

     

     

    저는 조선 후기 가장 매력적인 왕이었던 정조에 대해 비판하는 쪽의 견해를 갖고 있어요.

    이미 조선시대 사대부들의 이념 (즉 이데올로기)은 한 명의 왕이 고군분투한다고 해서 어떻게 될 수 없었던 때였어요.

     

    그는 노론 벽파와 남인의 적절한 권력 배분을 위해 의식적으로 남인을 중용하고 할아버지 (영조)의 탕평책을 계승하였지만,

     

    이 와중에 실사구시를 목표로 하는 실학자들은 모두 권력에서 배제되었고 다산 정약용도 권력의 중심에 중용되진 못하였습니다.

     

    결과적으로 정조는 당시의 사대부의 이데올로기. 즉 성리학의 근본을 중시하는 이념에서 벗어나지 못하였고, 이제 조선은 서서히 침몰의 길로 이미 빠져들기 시작한 것이죠.  정조가 그토록 견제하려 했던 노론 벽파에 맞선 노론 시파로부터 결국 김조순이 나오고 안동김씨의 세도 정치가 시작되니까요. 

     

    정조가 그토록 원했던 왕권의 강화는 그의 사후로 완전히 물 건너가버린 셈입니다.

     

    국왕을 살해하려 하는 사건을 다룬 이 영화는 바로 이토록 어지러운 역사의 한 가운데에서 가장 극심한 소용돌이를 스토리화하였어요.

     

    현빈이 누구보다 매력적인 캐릭터를 잘 그렸다는 점은 감탄할 만해요. 스타는 명불허전. 그 이름값을 하게 마련이죠.

    하지만 정조 대왕이 일생동안 치열하게 고민하였던 왕도 정치 이념을 관객에게 설파하고 보여주는 데 있어서는 불만스러웠어요. 그저, 중용 23장을 자꾸 되뇌이는 것만으로 끝났을 뿐인데요.  

     

    영화는 반복적으로 그 내용을 읽어주지만, 그렇게 추상적인 말 몇 마디를 되풀이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이 영화는, 중용 23장에서 '정성을 다하는 자는 세상을 바꿀 수 있다'. 는 말만 자꾸 하고 있을  뿐 정조 대왕이 그토록 만들어내고자 했던 세상이 과연 어떤 것이었는지에 대해 눈에 보이게  그려주질 못하고 있어요.

     

    영화 전체를 꿰뚫는 사건, 국왕 살인 미수 사건 속에서, 정조는 왜 살아남아야 했던가? 왜 살수들이 실패해야 했었는가? 그 이유조차 알려주지 못했어요. 바로 이 부분이, 영화가 많은 사람의 공감을 얻지 못한 부분이었다고 비판하고 싶습니다.

     

     

    정조가 갖고 있었던 왕도 정치의 이상, 탕평의 신념. 그리고 붕당 정치에 대한 견제. 이를 더욱 강력하고 매력 넘치게 보여줄 기회를 잃은 영화. 역린은 그래서 두고두고 아쉽게만 느껴집니다.

     

    마지막으로 한 가지만 더 얘기합니다. 물론 현빈을 보고 싶어서 역린을 보았다는 분들이 많지만요. 조재현, 정재영, 정은채, 한지민, 김성령 등 조연들의 탄탄한 연기는 이 영화를 80% 이상은 살려놓았다고 생각합니다. 실로 대단한 배우들입니다.

     

    오늘 글은 여기서 마칩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감사합니다.

     

     

     

     

     

     

     

     

    4 Comments

    • 송송 2014.07.16 23:42 Modify/Delete | Reply

      잘읽었습니다~마치 영화를 다 본듯한 느낌이네요


      성형외과 전문의 이주혁 이주혁 원장 2014.07.17 01:15 신고 Modify/Delete

      감사합니다......... !!

    • 민아 2014.07.22 18:14 Modify/Delete | Reply

      역린 개봉하고 좀 지나서 영화관에서 봤는데 영상미 자체는 좋더라구요. 의상이라던지 화면 구성이라던지 눈이 즐겁긴 한데, 확실히 스토리가 뭘 뜻하는지는 모르겠더라구요. 등장인물들도 다 중요한 사람처럼 다룰려고 하니까 정작 주인공이 누군지 ㅎㅎ..확실히 집중하는 맛은 떨어지더라구요..


    • 2014.08.01 04:17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