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영화 '에베레스트' 후기

    (스포일러 주의)

    이 영화는 1996년의 실제 에베레스트 등정팀의 실화를 토대로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영화를 보면서, 어느 정도의 픽션이 가미되고 각색된 재미 있는 이야기를 보기 원하게 마련인데, 

    저는 오히려 이런 완전한 다큐멘터리 영화가 더 재미있을 때가 있는 것같애요. 



    처음부터 끝까지, 영화의 몰입감은 대단합니다..  아이맥스 촬영을 했다고 하는데, 

    히말라야의 최고봉, 지구상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봉의 모습은 아래에서 찍어도 위에서 찍어도 장관이었고



    에베레스트봉을 올라가는 등정팀의 모습도 내가 실제로 저런 상황에 처한 것아닐까 느껴질 정도로 엄청난 실감이 나도록 화면이 구성되었습니다. 


    즉 화면이 잡는 위치가 클로즈업이 많아서 그런지 실제로  이런 산을 올라가고 있다는 느낌을 주는 박진감이 있었고 그것이 이 영화의 가장 훌륭한 면이기도 했던 것같애요. 



    저도 산을 참 좋아하지만, 왜 산을 오르느냐고 묻는 사람이 많은데요. 


    저는 '재미'라고 하는 것은, 내가 할 수 없어 보이는 것을 해냈을 때 가장 크게 느끼는 것이다. 라고 대답하곤 합니다. 


    편안히 앉아서 돈 내면 다 되는 것들... 예를 들어 놀이동산에서 기구를 탄다거나.. 이런 것은 그때 뿐이지요. 중독성 있는 재미를 느끼진 못합니다.  


    이건 안 돼. 저걸 어떻게 해? 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을 했을 때, 즉 못 하던 것을 다시 도전해서 해냈을 때 인간은 가장 큰 희열을 느낍니다. 


    이때 느끼는 희열은 마약을 했을 때 느끼는 것과 맞먹는 수준일 꺼에요. 



    영화 속에서 존 크라카우어가 똑같은 질문을 대원들에게 합니다. 


    "가정 불화 생기고, 돈 들고, 위험하고.. 좋은 것은 없고 나쁜 것만 있군. 이걸 왜 하는 거지?

    이 위험한 곳을 왜 오르죠?"


    돈이 많은 다른 대원들에 비해 가난한 사람이었던 우체부, 더그 헨슨이 한 대답이 가장 인상적이었고, 그것이 바로 이 영화의 가장 핵심 모티브이기도 해요. 


    "난 아이들이 있소. 불가능한 꿈에 도전할 수 있음을 내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었소." 


    정상에 오른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비단 산에 오르는 것뿐이 아니라 사람이 그 어떤 일을 할 때도 그 고난은  마찬가지일 겁니다. 



    그것이 성공하든, 실패하든, 인간은 한계에 도전하여 정복할 수 있으며, 오르려 하는 강인한 의지를 가진 존재임을 확인하는 데서 비로소 인간이 존엄하게 되는 것은 아닐까요. 


    영화 에베레스트에선 기적이 일어나진 않습니다. 저 사람은 죽어선 안되는데... 라고 생각한, 많은 사람이 죽으니까요. 

    바로 우리의 현실이 그렇고요. 

    그렇기에 이 영화의 스토리가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영화를 만들어낸 사람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었습니다. 



    사람은 어떤 꿈에 도전하고, 집착하기도 하고, 무모하게 달려들기도 하지만, 꺾이지 않고 도전하고 실패하면 다시 달려드는 이런 강인한 의지야말로, 영화 속 화면을 가득 채웠던 에베레스트의 장관만큼이나 아름답지 않느냐? 라고 이들은 외치는 것같았습니다. 


    이런 꿈에 도전한 많은 사람들이 사망했지만 영화가 끝난 후 불이 켜지고 자리에서 일어서면서 

    롭 홀과 더그 헨슨, 그리고 등정팀 모든 이들의 강인한 의지는 그들의 삶을 알게 된 많은 사람들에게 전해져 아직까지 살아 있다고 느꼈습니다. 



    오늘은 2015년 제작된 발타자르 코루마쿠르 감독의 영화 에베레스트에 대한 후기였습니다.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연휴 되세요.....

















    1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