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주군의 태양 _ 태공실의 주술

    태공실과 캔디/캔디

     

    캔디/캔디가 처음 만화책으로 나와서 친구들끼리 돌려 읽고, 빌려 읽고 했던 시절이 아마도 제가 초등학교 저학년 때였던 것같애요. 그땐 여자애들은 캔디를 처음부터 끝까지 다 파다시피 했어요. 교과서가 어떻게 생겼는진 몰라도, 캔디 / 캔디 책이 어떻게 생겼는지는 아주 확실히들 알던 시절이었죠. 

    이후 들장미 소녀 캔디라는 TV 애니메이션이 나왔고, 이건 남자애들까지도 - 누나나 여동생 성화에 못이겨서라도 - 어쩔 수없이 같이 보게 되곤 했지요. 

     

    결국 캔디/캔디는 그 당시부터도 하나의 고전이 되었어요. 미운 오리 여주인공, 동산 위의 왕자님, 가까이 있었지만 뭔가 부족했던 남자 안소니, 멋지고 빛나는 테리우스, 테리우스 주변의 다른 여자, 못되먹은 일라이자와 닐. 캔디/캔디의 캐릭터와 주변 인물의 배치 상황 등등은,  그 이후의 드라마나, 만화나, 로맨스 소설이나, 무수한 스토리에서 무려 몇 십년 동안이나 패턴만 약간씩 변화하였을 뿐 계속 반복되고 있었어요.

    그만큼 캔디/캔디는 하나의 패러다임이고 틀이고, 이야기의 복선과 암시이고 상징이였던 것같애요.

     

    "들장미 소녀" 라는 닉네임은, 아무도 돌봐주지 않고 외롭게 피어 있지만, 보면 볼수록 아름답고 매력적인 캐릭터를 지칭하는 데는 정말 적절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태공실이 바로 들장미 소녀를 또 한번 멋들어지게 그려주고 있는데, 이번에는 조금 변화된 캔디의 모습을 그리고 있네요.

    시크릿 가든에서의 길라임과는 조금 다른 모습인데, 태공실은 길라임과는 달리 주군에게 철저히 의지하지 않을 수 없는 캐릭터라는 게 달라요. 그리고 이것은 태공실의 성격의 문제가 아닌 주술적인 상황 때문이라는 점에 차이가 있어요.  

    따라서 주군의 태양에서의 핵심적인 재미는, 둘이 어쩔 수 없이 가까이 있어야만 하는 주술적 상황이 벗겨지고 옅어지면서, 비로소 각자의 진심이 드러나는 과정이며, 그것이 가장 기대되고 있다고 할 수 있어요.

     

     

    스킨쉽이란 무엇일까


    스킨쉽이 이루어지면 귀신이 도망가는 주술적인 현상은 하나의 환타지 설정이란 것이야 뻔한 것이지만요.

     

    정작 환타지도 아니면서, 늘 놀라게 되는 것이 있어요. 그건 다름 아닌 스킨쉽이라는 이름의 마법같은 주술이에요.

     

    상대방의 몸에 손끝만 닿아도 가슴이 설레는 현상을 뭐라고 설명해야 할까요? 

    잘 모르는 사람, 약간 확실치 않은 관계, 상대방이 기분 나빠할 수도 있고, 싫어할 수도 있고, 그런 상황에서, "내가 지금 손을 잡아도 될까? " "내가 팔을 껴도 될까?" "아니, 더 거리를 둬야 하는 것은 아닐까" 이런 망설임 끝에 서로의 손이 맞닿았을 때에 말이죠.

    너와 나는 이제 더 가까와졌고 더 허물어져도 되는, 더 의지해도 되게끔 되었고 한 단계 더 숨김 없는 사이가 되었다는 느낌을 갖게 되는 것. 이게 스킨쉽이죠.

     

    사람은 항상 상대방을 어떤 두꺼운 껍질을 쓰고 그 속에서 내다 보게 돼 있어요. 내가 세상을 보는 눈과, 그 사람이 세상을 보는 눈은 완전히 틀리고, 내가 그를 보는 눈과 그가 나를 보는 눈 역시 너무나 틀리기 때문이죠.

     

     

    근데 늘 그걸 미리 알 수가 없다는 데에 비극이 있어요.

    사람 사이의 관계에서 상처를 받게 되는 근본적인 원인이 여기서 나오죠.

    나는 허물을 내던지고 그에게 한 발 가까이 다가섰는데, 그는 여전히 껍질 속에서 나와 얘기하고 있을 때 말이죠.

    "나는 니가 이러는 게 불편해"

    "왜 내가 너와 그렇게 해야 되는거지?"

    "니가 나에 대해 뭘 안다고 그래?"

    이런 소릴 듣게 되면 누구나 상대에게 더이상 가까이 갈 용기를 잃어버려요.

     

    근데 태공실은 주중원의 입에서 심지어 "빨리 꺼져"라는 소리가 나와도 떨어지질 않아요. "나는 이 사람과 있어야 한다" 라는 이유가 너무나 절실하기 때문이죠. 생각해 보면, 누군가에게 너무나도 절실하게 필요한 사람이 된다는 것도 멋진 일이겠지만, 그정도로 절절하게 누군가 한사람만을 바라본다는 것은 더욱 특별한 일이 아닐까 싶어요.

     

    사랑과 스킨쉽. 그리고 주술

     

    제니퍼 러브 휴이트가 연기했던 고스트 휘스퍼러를 보면 거기서 여주인공은 계속 연이어지는 옴니버스 이야기 속에서 늘 혼자서 "일"을 해요. 유령들과 대화하면서 그 문제를 해결해주고 다니죠. 여주인공과, 유령들. 여기에 늘 포인트가 있고 나머지 캐릭터들, 예컨대 여주인공의 남자친구는 그냥 심정적으로 그것을 응원해주는 역할에 불과해요.

     

     

    헌데 주군의 태양에서의 태공실과 주중원은 서로 뗄 수가 없는 처지에서 같이 문제를 해결하고 다녀요.

    즉 귀신들의 문제만 중요한 게 아니라, 두 사람 사이에 싹트는 사랑도 중요하고, 그들 주변 사람들 (강사탕, 태이령 등)의 문제도 있고 주중원의 아버지, 고모, 고모부.... 정말, 복잡 다난 하게 스토리가  "널려"있어요.

     

    이렇게 많은 얘깃거리들을 다 어떻게 끌고 나갈지 참 너무 산만하지 않을까 의문도 들지만, 아직까지는 우리 공실과 중원의 이야기는 긴장감을 놓치지 않았고 또 고리타분하지도 않았어요.

    오히려 옴니버스는 얘기의 맥이 계속 끊기기 때문에 좀 타임 킬링 성격이 강해지는데 반해, 주군의 태양은 회를 거듭할 수록 중독성을 주고 있어요. 두 사람의 사랑과 스킨쉽이 그 한가운데 있음은 당연한 일이지만요.

     

    왜 태공실이 태양인가

     

    늘 음침하고 무서워 하는 게 많고 의지할 데 없는 일상을 보내는 태공실이 과연 왜 주군의 "태양"인가 하는 문제는 계속 생각해 보았어요.

    남자로서 만약 태공실과 같은 캐릭터를 만났을 때 과연 대다수는 어떤 생각이 들까도 궁금증이 일었고요.

     

    옛 주중원이 차희주에게 물어봤었어요. "넌 내가 부잣집 아들이라서 날 좋아하는거냐"

    차희주는 참 얄밉게도 그렇다고 대답을 하고요.  

    결국 주중원이 커서 늘 돈만 찾는 냉혈하고 계산적인 캐릭터가 된 데는 사춘기때의 이런 상처뿐인 첫사랑이 큰 역할을 했을 꺼에요.

    한데 태양이 접근하면서 찾는 건 돈과 뒷배경이 아니었던 거에요. 순수히 주중원이 갖고 있는 그만의 에너지 때문이었던 거죠. 그런 태공실과 가까와지면서 결국 주군도 사랑의 본질에 대해 비로소 깨닫기 시작하는 것이 이 드라마의 스토리라고도 할 수 있어요.

     

    여기에 바로 귀신들조차 탄식하게 할 만한 사랑의 주술이 있어요. 내가 갖고 있는 무언가때문에 내가 누군가로부터 꼭 필요하다면, 주는 사람은 몇 배로 행복해질 수밖에 없어죠.

    마치 주술과도 같아요. 쉴 어깨를 빌려주는 사람이 더 행복해지니깐요.

    바로 이런 이유로, 주군을 설레게 하고 행복하게 해 주고 사랑이 무엇인지 비로소 알게 해주는 그의 태양은 태공실일 수밖에 없는 것이에요.

     

    주군의 태양이 안 끝나고 그저 시즌 6,7까지 그냥 쭈욱 갔으면 좋겠다고들 하네요. 저도 비슷한 심정이고요.

    좋은 한 주의 시작 되십시오. 감사합니다.

     

     

     

     

     

     

     

     

     

     

     

     

     

     

     

     

     

     

     

    2 Comments

    Leave a comment